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사진영상자료실
 Q&A
 
 
 

작성자 시련
작성일 2019-04-16 02:10:18
홈페이지 http://
분류 질문
제목 시 시련
내용 시련 어린 시절 교과서만으로 낑낑거리며 숙제할 때면 참고서 펴 놓고 쓱싹 해치우는 친구들 '난 왜 부자집에서 태어나지 못했을까!' 원망했었다. 사실 제 머리로 어렵게 한 공부가 더 가치 있는데. 그렇게 어렵게 어머니가 사준 '완전정복' 참고서 '필승' 문제집 닳도록 보고 처음 사준 운동화가 너무 기뻐 품에 껴안고 자던 행복 가난했기에 작은 것에 행복했고 정이 소중했던 시절 대학시절 민주화와 반미자주 조국통일 외치다 경찰 폭력에 쓰러지고 끌려가고 구속되는 선배들 '왜 우리나란 힘이 약해 당하고만 살아야 하나' 원망도 품었었다. 하여 애국심 강한 민족 세계에 없을 강대한 통일조국 꿈 숯도 지각 맞부딪치는 압력과 열을 받아 금강이 되듯 시련과 역경 이겨내야 보석같은 의지 빛난다. 시련 그것은 정녕 의지의 담금질 옥석을 가리는 기회 오라! 시련이여
작성자 : 암호 :

분류 :    Total : 2882 (1/145)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동천휴 직원채용 baek80 2018-12-05 203
2881 질문
죽음이 나라를 끝나고 시민을 향했다. new 현대사 2019-06-19 0
2880 질문
버선발 다음과 new 백기완 2019-06-19 0
2879 질문
오존까지 높아질 가능성 new 폭염 2019-06-19 0
2878 질문
한진중공업 노동자 new 조남호 2019-06-19 0
2877 질문
몇개 남겨요 new 종로 2019-06-19 0
2876 질문
그는 잔혹한 고문에도 굴하지 않았다. new 백소장 2019-06-19 0
2875 질문
아티스트들과 함께 new 아티스트 2019-06-19 0
2874 질문
이응시옷이응 new 이응시옷 2019-06-19 0
2873 질문
죽음이 나라를 끝나고 시민을 향했다. new 현대사 2019-06-19 0
2872 질문
오존까지 높아질 가능성 new 폭염 2019-06-19 0
2871 질문
버선발 다음과 new 백기완 2019-06-19 1
2870 질문
한진중공업 노동자 new 조남호 2019-06-19 0
2869 질문
몇개 남겨요 new 종로 2019-06-19 0
2868 질문
그는 잔혹한 고문에도 굴하지 않았다. new 백소장 2019-06-19 0
2867 질문
아티스트들과 함께 new 아티스트 2019-06-19 0
2866 질문
노나메기 new 유성호 2019-06-19 0
2865 질문
이응시옷이응 new 이응시옷 2019-06-19 0
2864 질문
죽음이 나라를 끝나고 시민을 향했다. new 현대사 2019-06-19 0
2863 질문
오존까지 높아질 가능성 new 폭염 2019-06-19 0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