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사진영상자료실
 Q&A
 
 
 

작성자 시련
작성일 2019-04-16 02:10:18
홈페이지 http://
분류 질문
제목 시 시련
내용 시련 어린 시절 교과서만으로 낑낑거리며 숙제할 때면 참고서 펴 놓고 쓱싹 해치우는 친구들 '난 왜 부자집에서 태어나지 못했을까!' 원망했었다. 사실 제 머리로 어렵게 한 공부가 더 가치 있는데. 그렇게 어렵게 어머니가 사준 '완전정복' 참고서 '필승' 문제집 닳도록 보고 처음 사준 운동화가 너무 기뻐 품에 껴안고 자던 행복 가난했기에 작은 것에 행복했고 정이 소중했던 시절 대학시절 민주화와 반미자주 조국통일 외치다 경찰 폭력에 쓰러지고 끌려가고 구속되는 선배들 '왜 우리나란 힘이 약해 당하고만 살아야 하나' 원망도 품었었다. 하여 애국심 강한 민족 세계에 없을 강대한 통일조국 꿈 숯도 지각 맞부딪치는 압력과 열을 받아 금강이 되듯 시련과 역경 이겨내야 보석같은 의지 빛난다. 시련 그것은 정녕 의지의 담금질 옥석을 가리는 기회 오라! 시련이여
작성자 : 암호 :

분류 :    Total : 984 (1/50)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공지]
동천휴 직원채용 baek80 2018-12-05 140
983 질문
겜도사 _¤ onca.eu5.org ¤_ 밀리언클럽카지노 | 사황토토SOS7 new 오루나 2019-04-20 1
982 질문
겜도사 _¤ onca.eu5.org ¤_ 릴게임사이트 - 야마토모바일 new 더킹스 2019-04-19 1
981 질문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new 똥보스 2019-04-19 3
980 질문
오늘 같은 날 new 김문옥 2019-04-19 3
979 질문
하루에도 수십번 new 이런일 2019-04-19 4
978 질문
담배사러가요 new 동네아저씨 2019-04-19 5
977 질문
시련의 날 new 김옥림 2019-04-19 3
976 질문
하루에도 수십번 new 이런일 2019-04-19 6
975 질문
오늘 같은 날 new 김문옥 2019-04-19 4
974 질문
담배사러가요 new 동네아저씨 2019-04-19 4
973 질문
시련의 날 new 김옥림 2019-04-19 4
972 질문
안녕하세요 1234 2019-04-19 4
971 질문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똥보스 2019-04-18 4
970 질문
오늘 같은 날 김문옥 2019-04-18 4
969 질문
하루에도 수십번 이런일 2019-04-18 4
968 질문
담배사러가요 동네아저씨 2019-04-18 6
967 질문
시련의 날 김옥림 2019-04-18 4
966 질문
하루에도 수십번 이런일 2019-04-18 5
965 질문
블로그의 시대는 갔다 똥보스 2019-04-18 6
[처음] ◁ < [1] [2] [3] [4] [5] [6] [7] [8] [9] [10] [끝]
작성자   제목   내용